전체뉴스

Total News

국표원, 어린이 전동킥보드·완구 등 88개 제품 리콜 조치

입력 2018-11-14 11:39:40 수정 2018-11-14 11:39: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시중에 유통 중인 어린이용 장난감, 학용품에서 프탈레이트 가소제, 납 등의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최고속도 기준을 초과해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전동킥보드 제품도 다수 발견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어린이제품, 생활·전기용품에 대한 안전성조사를 실시하고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76개 업체, 88개 제품에 대해 수거·교환 등 결함보상(리콜)명령 등의 조치를 내렸다.

이번 안전성조사는 시중에 유통 중인 어린이제품(완구, 학용품 등 11품목, 342개 제품), 생활용품(전동킥보드, 휴대용 예초기의 날 등 25품목, 270개 제품), 전기용품(직류전원장치 등 26품목, 359개 제품) 등 총 971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전체 결함보상 비율은 9.1%다.

생활용품과 전기용품의 리콜 비율은 각각 9.3%, 1.9%인 반면 어린이제품의 결함보상 비율은 16.4%로 3개 분야 중 가장 높았다.

결함보상(리콜)명령 대상 88개 제품의 안전기준 부적합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어린이제품의 경우 프탈레이트 가소제, 납 등의 유해물질 검출 또는 자속지수 초과, 충격 흡수성 미달 등의 안전기준 부적합이 발생했다.

생활용품의 경우 최고속도(전동킥보드) 초과, 내충격성 미달(휴대용 예초기의 날) 등 사용 중 부상을 입을 수 있는 안전기준 부적합이 발생했다.

전기용품은 온도 상승, 연면거리 및 공간거리 미달 등 사용 중 감전 또는 화재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부적합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표원은 이번에 처분된 리콜제품을 제품안전정보센터에 공개하고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 등록하여 전국 대형 유통매장 및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를 금지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결함보상(리콜)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들도 제조·수입·판매사업자에게 수거와 교환 등을 요구할 수 있고 수거되지 않은 제품을 발견하면 국민신문고 또는 한국제품안전관리원으로 신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14 11:39:40 수정 2018-11-14 11:39:40

#전동킥보드 , #어린이 장난감 , #환경호르몬 , #국가기술표준원 , #장난감 환경호르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