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박용진 “한국당이 때리면 맞겠습니다. 박용진3법만 통과시켜주세요” 호소

입력 2018-11-14 15:16:03 수정 2018-11-14 15:16: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아이들을 위해 무릎 꿇고 호소합니다. 자유한국당이 때리면 맞겠습니다. 박용진3법만 통과시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 의원은 “지금은 정쟁을 할 때가 아니라 아이들을 위한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여야가 협력해야 할 때입니다.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됩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늘 오전 자유한국당 의원님들께서 저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저를 고발한다면 고발당하고, 법정으로 오라고 하면 법정으로 가겠습니다. 만약 때리신다면 기꺼이 맞겠습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자유한국당에 부탁드립니다. 제발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박용진3법의 통과에 협조해주십시오”라고 요청했다.

박 의원은 이어 “박용진3법은 유치원 비리 근절을 막고, 우리 아이들의 먹는 문제, 아이들을 키우는 문제, 또 교육 문제 해결을 위한 법입니다. 우리 아이들이 좋은 음식을 먹고, 양질의 교육을 받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유치원을 만드는 일이 최우선입니다. 한유총이 말하는 사유재산 인정은 그 다음입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우리 아이들을 생각해야 할 때입니다. 한유총의 호주머니를 불리자는 주장과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교육환경은 결코 맞바꿀 수 없습니다. 아이들을 위해 쓰여야 할 돈으로 성인용품과 명품가방을 산 일부 사립유치원 원장들의 비리에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투명한 회계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 국민의 분노에 사죄하는 방법입니다. 또한 우리 국회의 의무이자 책임입니다”라고 전했다.

박 의원은 “국회가 서둘러야 합니다. 이대로 시간을 흘려보내서는 안 됩니다. 여야를 떠나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이 되어야 합니다. 자유한국당이 12월 초에 발의 예정이라는, 아직 있지도 않는 법안과의 병합심사를 위해서 이대로 시간을 흘려보내서는 안 됩니다”라며 “다시 한 번 호소 드립니다. 모든 어려움은 제가 다 받겠습니다. 정쟁의 과녁이 되라고 하면 기꺼이 되겠습니다. 제발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법안 심사에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박용진3법의 통과에 함께 해주시기를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라고 요청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14 15:16:03 수정 2018-11-14 15:16:03

#사립유치원 , #박용진3법 , #박용진 , #한국당 , #의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