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19년 수능, 고교 과정 기준으로 전년과 같은 출제기조

입력 2018-11-15 09:59:32 수정 2018-11-15 09:59: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인 이강래 전남대학교 사학과 교수는 "올해 수능은 고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전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수능 시작시각인 오전 8시 4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제 방향과 관련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예년과 같이 고교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수험생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어와 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고, 수학과 탐구영역,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개별 교과 특성을 바탕으로 사고력 중심 평가를 지향했다"고 밝혔다.

또 "한국사 영역은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 평가를 위해 핵심 내용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해 수험생 부담을 최소화했다"고 전했다.

올해도 영역·과목별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는 EBS 수능 교재·강의와 연계해 출제했다.

이 위원장은 올해 난이도와 관련해 "두 차례 시행되었던 6월과 9월 모의평가 반응을 분석하고, 그 추이를 감안하면서 모의평가 기조를 손상하지 않도록 하는 부분에 중점을 뒀다"며 "두 차례 모평 반응들이 유의한 지표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1교시 국어영역 시간에는 문제지에 오·탈자가 있어 학생들에게 정오표가 함께 배부됐다.

이 위원장은 "오기는 하나의 면에 있는 한 글자가 두 군데에서 잘못 들어갔다"며 "문제 풀이에는 지장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문제지 배부 준비를 완료한 지난 10일 새벽에 발견됐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재인쇄할 시간이 없었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게 여긴다"고 사과했다.

올해 수능은 전국 86개 시험지구, 119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작됐으며 시험 지원 수험생은 59만 4924명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2월 5일 수험생들에게 성적을 통지하며, 올해부터는 성적 통지일에 수능 문항별 교육과정 성취기준을 평가원 누리집에 공개한다.

고교 교육과정 상의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나왔는지 근거를 밝혀 교육과정 밖 출제 논란을 줄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15 09:59:32 수정 2018-11-15 09:59:32

#수능 , #대학수학능력시험 , #기조 , #출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