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성태 "사립유치원 전체 비리집단 매도해선 안돼"

입력 2018-11-15 12:53:22 수정 2018-11-15 12:59: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유치원 아이들이 75% 사립유치원 다니는데 그 전체를 비리집단으로 매도하려 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사립유치원 비리는 근절돼야 한다. 하지만 빈대잡으려다 초가산간 태우면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해)고용의 창의성과 퀄리티, 사유재산 범위 침해하지 않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사립유치원 무턱대고 비리유치원으로 모는 제도개선 신중해야 한다는 야당을 향한 정쟁적 입장 배제하고, 사립유치원이 공공 문제로 대두된 만큼, 냉정하고 보편적인 개선 방안 찾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은 여론몰이 부화뇌동하는 법개정아니라 냉정하게 사회적 불신 해소할 수 있는 방안 찾는데 최선 노력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전날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들 중 청와대 '7대 인사 배제기준'에 포함된 사람이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며 "정신이 나가지 않고서는 이런 이야기를 못 한다"라고 지적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11-15 12:53:22 수정 2018-11-15 12:59:48

#김성태 , #자유한국당 , #사립유치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