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가부, 연극 '텍사스 고모' 관람

입력 2018-11-16 15:33:15 수정 2018-11-16 15:33: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진선미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이 16일 오후 7시 30분 서울시 청파로 소재의 서울시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연극 '텍사스 고모'를 관람한다.

결혼이주여성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관련 시설 종사자 20여 명과 함께하는 이 자리는 다문화 관련 주제를 다룬 연극을 보며 성찰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마련됐다.

해당 연극은 36년 전 가난에서 벗어날 희망으로 주한미군과 결혼해 텍사스로 떠난 '텍사스 고모'와 코리안드림을 꿈꾸며 한국 남자와 결혼한 '19살 키르기스스탄 여성'의 삶을 동시에 보여준다.

이 작품은 더 나은 삶을 꿈꾸며 다른 나라로 이주했으나 차별과 소외를 겪어야 했던 여성들, 그 다음 세대인 다문화가족의 자녀들이 겪는 아픔을 그려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 안산문화재단이 주최하고 안산을 배경으로 하거나 소재로 삼은 희곡을 공모한 '제4회 ASAC(아삭)창작희곡공모' 대상 수상작이다.

연극 시작 전, 진 장관은 연극을 관람하는 결혼이주여성, 지원시설 종사자들, 이성열 예술감독과 별도의 간담회로 가질 예정이다.

진선미 장관은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삶의 방식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문화콘텐츠의 힘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면서 "결혼이민자와 그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은 이 연극을 통해 우리 사회 많은 분들이 다문화가족의 목소리와 아픔, 애환을 진심 어린 마음으로 공감하고 이들의 안정적 정착과 자립, 인권문제에 관심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1-16 15:33:15 수정 2018-11-16 15:33:15

#텍사스고모 , #여성가족부 , #연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