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박용진 “한국당 ‘유치원 3법’ 법안심사 거부…답답해서 눈물이 날 정도”

입력 2018-11-19 10:49:11 수정 2018-11-19 10:49: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치원 3법과 관련해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는 아이들을 볼모로 한국당은 아이들 미래를 볼모로 억지주장만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19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서 “어제 국회 교육위원회 법안심사소위 위원장인 조승래 민주당 의원하고 통화했는데 자유한국당이 완강히 거부하고 있어 오늘도 못 열린다”면서 “유치원 운영과 관련해서 투명한 회계 확보하는 것을 상식적으로 반대할 분은 없다고 본다. 느닷없이 한국당에서 한유총의 자기 호주머니 불려달라는 주장에 동조를 하고 나서면서 이상하게 꼬여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치원 3법에 대한 사유재산 침해 지적과 관련해 “아니 누가 사유재산을 손댄다고 그러느냐”며 “3법에 사유재산의 시옷자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분들 얘기는 지금까지 해오던 교비에서 명품백 사는게 뭐가 문제냐는 인식, 그거를 손대지 말아달란 얘기밖에 안 된다”고 부연했다.

이어 “유치원 운영하는 분들이 임대업자라고 주장하실 모양인데, 그거를 안 받아주면 회계투명성을 안 받아주겠다는 그런 억지주장이 어디 있느냐”며 “대한민국에서 국민 세금 가져다 쓰고 감사 안 받는 데가 어디에 있고 국민세금 가져다 쓰고 이렇게 함부로 하는 데가 어디 있느냐”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미 그것을 만천하가 알게 됐는데 방치해두자는 주장을 어떻게 국회의원들이 할 수 있느냐”며 “국민들의 상식에서 어긋나는 얘길 하면서도 당당하신걸 보니 뻔뻔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서 답답해서 눈물이 날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유총은 학부모들과 국민들을 불안하게 하는 민심 자극하는 행위만 하고 있고 한국당은 시급히 통과시켜야 할 법안에 대해 방치하고 있게 되면, 국민들의 무서운 분노가 한국당도 불태우고 국회도 가만히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19 10:49:11 수정 2018-11-19 10:49: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