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복합체험문화시설 '서울상상나라' 입장객 300만 돌파

입력 2018-11-19 10:45:39 수정 2018-11-19 10:45: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 최초의 어린이 복합체험문화시설인 서울상상나라가 오는 20일 300만 번째 입장객을 맞이한다.

이는 개관한지 약 5년6개월만으로 지난 2013년 5월 문을 연 서울상상나라는 개장 21개월(2015년 1월) 만에 100만 명이 다녀갔고, 43개월(2016년 12월)에는 200만 명이 입장했다. 또한 올해 10월말 기준 누적관람객 수가 297만 명을 넘어섰으며 일일 평균 1800여명의 시민이 방문했다. 현재 5527가족(1만4748명)이 연간 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서울상상나라는 300만 번째 입장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20일 1층 로비에서 기념 이벤트를 열고 해당 입장객에게 서울상상나라 연간회원권, 상상나라극장 공연 무료 관람권, 행복플러스카페 무료 음료권, 특별 기념품 등을 전달한다.

또한 이날부터 자녀와 함께 서울상상나라를 즐겁게 체험할 수 있는 방법이 담긴 가족 체험활동자료를 선착순 1만 가족에게 증정할 예정이다.

서울상상나라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기며 배울 수 있는 체험공간으로 ▲자연 ▲예술 ▲공간 ▲문화 ▲과학 등 총 10개 주제로 나눠 어린이 발달에 적합한 120여점의 체험식 전시물을 보유하고 있다. 전시와 연계한 교육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개발해 운영한다.

다음 달 4일부터 내년 2월2일까지는 겨울학기 '열린연극학교'를 운영한다. 6~7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주 1회 운영하며 ▲요리 ▲창의과학 ▲표현놀이 ▲감성예술 ▲영아신체놀이 등 8종의 주말 체험교육프로그램도 이달부터 다음 달까지 진행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1-19 10:45:39 수정 2018-11-19 10:45:39

#300만돌파 , #서울상상나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