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초구-양천구, 뮤지컬로 ‘아동학대 없는 도시’ 만든다

입력 2018-11-20 09:28:56 수정 2018-11-20 09:28: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와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아동학대 예방 및 인식 개선을 위해 오는 21일 오후 3시,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아동학대 없는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행사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서초구와 양천구가 지난 2015년 MOU 체결후 매년 주민들의 아동학대 예방 및 인식 개선을 위해 아동학대예방 주간(19일~25일)에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행사는 2018년 라이징 뮤지컬배우 TOP5에 선정된 배우 조환지의 사회로 진행된다.

기존 주입식 교육과 달리 뮤지컬 맘마미아, 시카고 등에 출연한 성기윤 등 배우 6명이 출연하는 창작뮤지컬로 구성돼 문화예술도시 서초의 품격에 걸맞는 수준높은 행사가 기대된다.

이밖에도 행사장에는 ▷포토존 ▷아동학대를 관련으로 한 OX퀴즈 ▷호신용 호루라기 꾸미기 ▷손거울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한편 구는 양천구와 협약 이후 어린이집 18개소씩 교차점검을 실시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아동학대예방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행사가 아동학대예방 및 신고의무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불러올 수 있는 단단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20 09:28:56 수정 2018-11-20 09:28:56

#아동학대 , #아동학대예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