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중구, '온기텐트' 다음 주부터 관내 19곳 설치

입력 2018-11-20 16:28:26 수정 2018-11-20 16:29: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겨울 매서운 한파로부터 거리의 시민들을 지켜준 온기텐트가 올해도 설치된다.

중구가 오는 26일부터 관내 20곳을 대상으로 올 겨울 한파 대비를 위한 온기텐트 설치에 들어간다. 이는 지난해보다 4곳 늘었고 시기도 한 달 정도 앞당겨졌다.

권역별로는 다산동, 약수동, 중림동 등 거주민이 많은 지역에 14곳, 명동·남대문시장·DDP 등 외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도 6곳에 배치했다. 시설별로는 버스정류장 주변 19곳과 마을마당 1곳이다.

이번에 들어서는 온기텐트는 높이 2.4m에 4.5㎡(1.3평) 남짓한 크기로 지면 고정식이다. 앞서 지난 겨울에는 탈부착이 쉬운 이동 및 접이식 온기텐트를 운영한 바 있다.

비용 절감, 신속한 설치 및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강한 바람에 불안정하고 일부 주민들이 무단으로 이동시키는 사례가 빈번했기 때문에 고정식으로 바꾼 것.

구 안전치수과 관계자는 "고정식은 철거할 때 별도의 비용이 들지만 그럼에도 더 나은 대민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전면 교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주민 의견을 반영해 디자인, 출입문 등을 개선했는데 특히 출입을 양쪽 트임에서 한쪽 트임으로 변경함으로써 견고성과 보온성을 높이도록 했다. 구는 이번 주 내로 선정지 20곳에 대한 설치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여기에 구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해 버스 승차대와 공원 정자 27곳에 한파대비용 바람 가림막도 마련하기로 했다.

시설 관리는 설치장소의 관할 동주민센터가 맡으며 추위가 완전히 물러가는 내년 3월 중순까지 운영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지난 9월 법 개정으로 한파도 자연재난에 포함됐다"며 "올 여름 폭염에서 얻은 여러 경험과 현장 중심의 한파 대책을 통해 안전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1-20 16:28:26 수정 2018-11-20 16:29:34

#다산동 , #온기텐트 , #약수동 , #중구 , #중림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