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 음란물 제작·재유포 웹하드 업체 등 61명 무더기 적발

입력 2018-11-20 13:39:52 수정 2018-11-20 13:39: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동음란물을 제작·배포하거나 음란물을 조직적으로 웹하드에 재유포한 웹하드 업체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강원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사수대는 지난 8월 13일부터 지난 20일까지 100일간 사이버 성폭력 특별단속을 벌여 61명을 검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중 아동음란물을 제작·배포한 A(31·경기 광주)씨를 구속하고 웹하드 업체 대표 B(39·서울)씨 등 60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웹하드 업체 대표 B씨는 직원과 공모해 해외 음란물사이트에 회원 가입 후 다운로드 한 음란물을 직원과 헤비업로더를 활용해 조직적으로 웹하드에 재유포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이 B씨에게서 압수한 음란물은 76TB(테라바이트) 분량이며 11만6000여건을 삭제하거나 차단했다. 또 해외에 서버를 두고 불법 음란물 40만개를 게시해 7600만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C(36)씨도 불구속 입건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20 13:39:52 수정 2018-11-20 13:39:52

#음란물유포 , #아동음란물 , #음란물 제작 , #웹하드 , #사이버범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