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창원시, 공용화장실→남·여용 분리한다

입력 2018-11-21 11:17:25 수정 2018-11-21 11:17: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창원시가 인권 침해가 우려되는 '남녀 공용화장실'을 두고 남녀를 분리해 운영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시는 의창구 우곡사저수지와 마산회원구 구암1동 게이트볼장 공중화장실을 올해 12월까지 남녀 화장실로 분리하는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고, 마산합포구 3.15의거탑 공중화장실은 내년 3월까지 끝마치기로 했다. 현재 창원의 남녀 공용화장실은 12곳이다.

또한 진해구 경화시장과 웅동시장, 진해공설운동장 옆 역도회관에 설치돼 있는 6개 공중화장실은 내년 6월까지, 웅천시장 공중화장실은 국유지로서 개보수가 어려워 내년 12월까지 간이화장실 1곳을 설치해 각각 분리한다.

마산회원구 삼호천변 공중화장실은 해병대전우회 남자전용 화장실로 전환할 예정이며, 현재 사용하지 않고 있는 진해구 장애아동체육시설의 공중화장실은 오는 2020년 6월 완료하는 리모델링 사업 때 개선하기로 했다.

김재명 시 환경위생과장은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공중화장실을 개선할 것"이라며 "공중화장실에 안심벨이 설치되지 않은 137곳에 대해서도 내년까지 모두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1-21 11:17:25 수정 2018-11-21 11:17:47

#공용화장실 , #창원시 , #남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