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노동시장 성 평등 확보 방안' 토크콘서트 개최

입력 2018-11-28 15:30:00 수정 2018-11-28 15:3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28일 오후 2시 CGV명동 씨네라이브러리에서 '노동시장 성 평등 확보 방안'을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두 기관은 "그동안 정부는 노동시장 내 성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하지만 출산·육아 등으로 인한 경력단절 현상은 여전하고 채용 성차별과 성별 임금 격차, 유리천장 현상 등이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다수 여성은 노동시장의 성차별과 '독박 육아' 등을 저출산의 주요 요인으로 꼽는다"며 "이에 토크콘서트를 개최해 다양한 경험을 가진 여성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대책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토크콘서트의 주제는 ▲ 성 평등한 노동시장 구조와 성별 임금 격차 ▲ 성 평등한 일·생활 균형 등 두 가지다.

현장에는 여성 노동자, 경력단절 여성, 맞벌이·외벌이(홀벌이) 여성, 중·장년 여성, 취업준비생 등 다양한 경험을 가진 여성 30여 명이 참석해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토크콘서트 첫 발제를 맡은 강민정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박사는 향후 여성 일자리 정책의 방향은 노동시장 내 존재하는 성차별을 해소하고 여성 일자리의 질을 높여 경력단절을 예방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할 계획이다.

이어 유해미 육아정책연구소 실장은 보육 서비스 이용 가능성 보장, 자녀 돌봄 시간에 대한 선택권과 남성의 부모권 보장, 근로시간 단축 제도 이용률 제고 등 정책 과제를 제시할 방침이다.

이목희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뛰어난 여성 인재들이 노동시장에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어야 우리나라 장래가 밝을 것"이라며 "육아는 여성만의 문제가 아닌 정부, 기업, 가정 모두가 함께해야 한다는 관점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상희 저출산위 부위원장은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성 평등과 일·생활균형 등으로 아이와 부모 삶의 질을 업그레이드할 대책을 마련해 다음 달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1-28 15:30:00 수정 2018-11-28 15:30:00

#일자리위원회 , #대통령직속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