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유총 서울지부 “사립유치원형 에듀파인이면 도입하겠다”

입력 2018-11-30 16:57:26 수정 2018-11-30 16:57: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소속 서울지부 사립유치원이 사립유치원에 맞는 에듀파인이 만들어지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한유총 서울지부 유치원 원장들은 30일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만난 자리에서 “사립유치원형 에듀파인이 만들어지면 전면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한유총 서울지부는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와 회계 투명성 확립을 위한 서울시교육청과의 협상테이블에 언제든 응하겠다”며 “유아 학습권을 침해하거나 학부모 불안을 일으키는 요소는 배제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는 정부의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와 회계 투명성 방침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전날 한유총에서 이른바 유치원 3법이 통과되면 즉시 문을 닫겠다고 경고한 것과 다른 행보다.

앞서 한유총은 2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우리의 정당한 요구가 무시되고 박용진 악법이 고쳐지지 않는다면 사립유치원 모두 폐원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며 집단 폐원 강행 의사를 내비췄다.

이와 반대로 한유총 소속 서울 사립유치원은 서울시교육청과 협력하겠다는 전향적인 입장을 보였다. 한유총 지도부와는 다른 노선을 가겠다는 것이다.

한유총 서울지부는 ▷무상교육 실현 ▷에듀파인 적용 이후 사립유치원 감사 및 재무회계규칙이 적용된 2018년으로 감사 기준시점 조정 ▷유치원 방과 후 과정 자율성ㆍ다양성 보장 ▷출산율 등을 고려한 국공립 신설과 유아교육진흥원ㆍ안전체험학습관 설립 ▷정보공시 수정기회 부여 및 원비 현실화 등도 요구했다.

이에 조 교육감은 “사립유치원 폐원 등 우리 아이들의 학습권이 침해되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한다는 것을 대전제로 에듀파인 전면 도입과 같은 사립유치원의 공공성과 회계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전향적인 논의에 감사하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대화를 통해 더 나은 방안을 함께 찾자”고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30 16:57:26 수정 2018-11-30 16:57:26

#사립유치원 , #에듀파인 , #한유총 집회 , #사립유치원 집회 , #한유총 서울지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