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롯데홈쇼핑, 3040 워킹맘 타깃 모바일 생방송 매출 급증

입력 2018-11-30 10:19:03 수정 2018-11-30 10:19: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모바일 전용 생방송 ‘모바일 쇼핑, GO’(이하 MSG)의 론칭 이후 1년 간 이용고객을 분석한 결과 30~40대가 64%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MSG’는 롯데홈쇼핑이 지난해 11월 처음 선보인 모바일 생방송 프로그램으로, 타깃 설정부터 방송 시간, 판매 상품까지 철저한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기획됐다.

특히, 기존 홈쇼핑 모바일 콘텐츠들이 20~30대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하는 것과는 달리, 주력 소비층인 30~40대를 타깃으로 설정한 것이 주효했다. 이들은 장소와 시간의 제약 없이 적극적으로 원하는 상품을 찾아 소비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구매 고객을 분석한 결과, 전체 64%가 30~40대였으며, 50~60대(30%), 10~20대(6%)가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70%)이 남성(30%)보다 월등히 높았다. 또한 총 76회 방송 동안 주문수량만 약 4만 건 가량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 ‘LBL’, 독일 가전 브랜드 ‘블롬베르크’의 의류건조기, ‘리복 벤치코트’ 등 TV홈쇼핑 단독, 인기 상품들이 인기를 끌었다. 해당 상품 방송의 경우 평균 500세트 이상이 판매되고, 시청자 수, 실시간 톡 참여, 댓글 등록 수도 1회 방송 평균 대비 2배 이상 많았다. 가격, 구성, 프로모션 등을 통한 일시적인 혜택보다 우수한 상품과 방송 콘텐츠가 모바일 사용자 입장에서 더욱 중요하다는 것이 입증된 셈이다.

롯데홈쇼핑은 내달 3일~6일까지 나흘간 오후 10시 40분부터 ‘MSG’ 론칭 1주년을 기념해 특집 방송을 진행한다. ‘에고이스트 벤치다운’, ‘라뽐므 구스이불’, ‘경동 온수매트’ 등 롯데홈쇼핑 단독 겨울 방한용품들을 최대 36% 할인가격에 판매한다.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모바일 디저트 교환권(100명)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유혜승 롯데홈쇼핑 방송콘텐츠부문장은 “TV홈쇼핑 주요 타깃인 4050세대가 TV채널 재핑(인접 채널의 프로그램 종료에 따른 일시적 시청률 상승 효과)을 통해 소비하는 것과 달리, ‘MSG’는 모바일 채널의 특성상 시간, 장소의 제한 없이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하는 3040세대를 대상으로 설정한 것이 주효했다”며 “앞으로도 철저한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모바일 콘텐츠를 선보여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11-30 10:19:03 수정 2018-11-30 10:19:03

#롯데홈쇼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