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전자 편집 아기’ 논란… 中, 실험 연구 중지 명령

입력 2018-11-30 10:26:39 수정 2018-11-30 10:26: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중국 정부가 세계 최초로 '유전자 편집' 아기를 태어나게 했다고 해 논란을 일으킨 과학자 허젠쿠이의 연구 활동을 중지시켰다.

쉬난핑(徐南平) 과학기술부 부부장(차관)은 지난 29일 중국중앙(CC)TV 인터뷰에서 "과학기술부는 이미 해당 기관에 관련자(허젠쿠이)의 과학 연구 활동을 임시로 중단시킬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쉬 부부장은 허젠쿠이를 강력 비난하면서 그에게 엄중한 처벌이 가해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쉬 부부장은 "생식을 목적으로 한 인류 배아 유전자 편집은 우리나라에서 명백히 금지되어 있다"며 "이번 사건은 관련 법규를 위반했을 뿐만 아니라 과학계의 도덕·윤리 마지노선을 공공연히 깨 버린 놀라운 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과학기술부가 진행하는 객관적인 조사 결과를 기초로 삼아 유관 부분이 법에 따라 조사, 처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허젠쿠이는 지난 26일 세계 최초로 유전자를 변형한 '유전자 편집' 아기 출산에 성공했다고 주장해 중국 안팎에서 논란을 일으켰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1-30 10:26:39 수정 2018-11-30 10:26:39

#유전자 편집 아기 , #중국 유전자 아기 , #중국 유전자 편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