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화상 환자 30%는 4살 미만 영유아…"열탕 화상 조심하세요"

입력 2018-12-03 14:05:05 수정 2018-12-03 14:05: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응급실을 찾은 화상 환자 10명 중 3명은 4세 이하 영유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23개 응급실에 내원한 화상 환자 3만7천여 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0~4세 영유아가 전체의 29.3%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화상 환자들이 화상을 입은 장소는 집이 67.5%로 가장 많았고, 상업 시설 19%, 공장·산업·건설시설 4% 순서로 확인됐으며 환자 10명 중 7명은 뜨거운 물체나 뜨거운 음식 때문에 화상을 입어 병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영유아의 경우 뜨거운 물이나 음식물, 수증기 때문에 화상을 입는 이른바 '열탕화상'을 입지 않도록 보호자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영유아 열탕화상을 예방하려면 반드시 물을 받아서 물 온도를 확인한 뒤 목욕시키고, 아이를 안은 채로 뜨거운 음식 먹지 말고, 뜨거운 음식이나 조리도구가 아이 손에 닿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만약 화상을 입게 되면 화상을 입은 부위는 흐르는 수돗물로 10~15분 열을 식혀주되, 통증을 유발할 수 있어 얼음물로 화상부위를 식혀선 안 된다. 깨끗하고 건조한 옷이나 수건으로 화상부위를 감싸주고 물집이 생긴 경우 터뜨리지 말고 전문가와 상의하는 게 좋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03 14:05:05 수정 2018-12-03 14:05:05

#아이 화상 , #열탕화상 , #아기 화상 , #화상 응급처치 , #화상 치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