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10년 이상 노후보일러 안전점검 실시

입력 2018-12-04 09:47:34 수정 2018-12-04 09:47: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4일 서울시는 보일러 가동시간이 늘어나는 겨울을 맞아 도시가스업체 5개사와 협력해 12월 한달 간 가정용 노후보일러 안전점검을 한다고 밝혔다.

도시가스업체 안전점검 요원들이 10년 이상 된 노후보일러를 사용하는 가정을 방문해 가스 누출 및 배기통 이탈 여부 등을 점검하고, 에너지 절약방법을 알려준다. 점검 희망자는 거주지역 도시가스업체로 신청하면 된다.

노후보일러는 열효율이 80% 안팎으로 떨어져 에너지 낭비를 초래하고,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을 다량(85∼173ppm)으로 배출한다. 서울에서 노후보일러를 사용하는 가구는 132만 가구에 달한다.

서울시는 안전점검을 통해 노후보일러를 열효율 92%, 질소산화물 배출농도 20ppm 이내인 친환경 보일러로 교체하도록 적극 안내할 방침이다. 또 국내 6개 보일러 제조사와 협력해 친환경콘덴싱보일러로 교체신청시 10% 특별할인을 제공하고, BC카드 결제시 12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2020년부터 가정용 보일러를 신규 설치하거나 교체시, 친환경 보일러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04 09:47:34 수정 2018-12-04 09:47:34

#노후보일러 , #서울시 보일러 , #보일러 점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