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건강식품 ‘노니’ 환·분말 제품서 쇳가루 검출…전량 회수·폐기

입력 2018-12-04 10:16:54 수정 2018-12-04 10:16: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국내에서 제조·판매하는 건강식품 ‘노니’에서 다량의 쇳가루가 검출돼 전량 폐기 조치를 내렸다.

서울시는 최근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며 판매가 증가한 ‘노니’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결과 27건 중 33%인 9개 노니 분말·환제품에서 쇳가루가 기준치(10.0mg/kg미만) 보다 6~56배 초과 검출돼 즉시 회수·폐기하고 행정조치를 의뢰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부적합 판정을 받은 9건은 모두 국내에서 제조하고 판매한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분말 가공 상태로 외국에서 들여온 완제품 4건에서는 부적합 제품이 없었다.

이 제품들을 검사한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노니 원료를 분쇄하는 과정에서 마모된 분쇄기의 쇳가루가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위반 제품들에 대해 전량 회수하고 폐기했으며 위반업소에 대해 행정 조치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누리집 식품안전나라에서 확인가능하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04 10:16:54 수정 2018-12-04 10:16:54

#노니 , #건강식품 노니 , #노니 쇳가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