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백석역 인근 온수관 파열...사상자 속출에 난방까지 끊겨

입력 2018-12-05 10:16:05 수정 2018-12-05 10:18: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도로 지하에 매설된 지역 난방공사 온수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오후 8시 40분쯤 백석역 부근 도로에서 지하 2.5미터 아래 묻혀 있던 온수 배관이 터지면서 섭씨 80도 이상의 뜨거운 물이 반경 200미터 가량 도로와 인도로 쏟아졌다.

이 사고로 송모씨(68)가 차량 안에서 전신 화상을 입고 숨졌고, 약 30명이 화상 등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들은 주로 발 쪽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한때 백석, 마두, 행신 등 인근 지역의 난방과 온수 공급이 끊기기도 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5일 오전 9시 이후부터는 난방 공급이 재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YTN 뉴스캡처)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05 10:16:05 수정 2018-12-05 10:18:14

#백석역 , #백석역 온수관 , #백석역 사고 , #백석역 난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