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서울 체감온도 영하 15도 "주말에도 강추위”

입력 2018-12-07 11:02:07 수정 2018-12-07 11:02: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절기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大雪)인 7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올겨울 들어 최강 한파가 찾아왔다. 이번 추위는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동두천(-9.9도), 파주(-9.7도), 인천(-7.9도), 수원(-7.3도), 이천(-7.4도) 등 수도권 곳곳이 영하 10도에 가까운 기온을 보였다. 철원(-10.3도)과 대관령(-10.9도) 등 강원도 일부 내륙 지역은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졌다.

체감온도도 동두천(-14.3도), 파주(-15.4도), 인천(-15.7도), 수원(-13.4도), 이천(-12.8도) 등 수도권 곳곳에서 영하 15도 안팎이었다. 대관령의 체감온도는 영하 21.2도를 기록했다.

현재 인천과 경기, 강원, 충북, 경북 일부 시·군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주말인 내일과 모레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수도관 동파나 농작물 피해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07 11:02:07 수정 2018-12-07 11:02:07

#서울 날씨 , #주말 날씨 , #서울 체감온도 , #올 겨울 한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