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가부, 내년 예산 1조788억원…지난해보다 41.2% 증액

입력 2018-12-10 11:16:07 수정 2018-12-10 11:16: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내년 예산으로 올해 7641억원보다 41.2% 증가한 1조788억원을 확보했다.

이는 정부안보다 292억원 늘어난 수치로, 국회 심의 과정에서 성평등 문화 혁신 정책 개선을 위한 청년 참여 플랫폼 운영과 성평등 일자리 환경 구축에 각각 5억원과 6억원이 반영된 결과다.

또한 다문화가족 방문지도사 운영 기간이 10개월에서 12개월로 확대된 데 따른 예산과 사회서비스 관련 일자리 증가 예산도 마련됐다.

여가부 연간 예산은 2000년대 중반 보육 업무가 편입됐을 때 잠시 1조원을 넘어선 적이 있지만 보육 업무를 보건복지부로 넘긴 2008년 이후로 예산안이 처음 1조원을 돌파했다.

여가부에 따르면 내년 예산 운용계획은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과 여성 안전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올해보다 대폭 늘어난 예산은 아이돌봄서비스와 한부모가족 양육 지원에 집중적으로 투입된다.

여가부는 만 12세 이하 아동이 있는 맞벌이 가정 등을 방문해 아이를 보호하는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대상을 중위소득 120% 이하에서 중위소득 150% 이하로 확대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시간제 서비스도 연간 600시간에서 720시간으로 늘릴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아이돌봄서비스 가정은 기존 6만5000 여 가구에서 9만 가구로 증가한다.

아울러 내년부터 한부모가족 자녀 양육비 지원금을 월 13만원에서 월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양육비 지원 연령도 만 14세 미만에서 만 18세 미만으로 확대한다.

여가부는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강화도 추진한다. 성폭력 상담소와 보호시설 인력을 492명에서 626명으로 늘리고, 성폭력 통합지원센터 간호인력도 86명에서 125명으로 확대한다.

폭력 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5곳을 신설하고, 폭력 피해 이주여성 보호시설 퇴소자를 대상으로 자립지원금을 인당 500만원씩 지원한다.

가정폭력 상담소 국비 지원과 인력을 확대하고, 직장 내 여성폭력 방지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진선미 장관은 "내년 예산은 저출산 문제 해소,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성평등 문화 정착에 중점을 뒀다"며 "예산을 내실 있게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2-10 11:16:07 수정 2018-12-10 11:16:07

#여성가족부 , #여가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