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

Living

기록적 한파에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 서울서만 160여 건

입력 2018-12-10 11:23:44 수정 2018-12-10 11:23:4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주말까지 이어진 기록적 한파에 서울 지역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약 160건 접수됐다.

10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부터 이날 새벽까지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는 총 58건이 접수됐다. 구체적으로는 주간(오전 5시∼오후 5시) 48건, 야간(오후 5시∼익일 오전 5시)이 10건이었다.

주거 유형별 계량기 동파신고 접수는 아파트가 40건으로 가장 많았고, 연립주택 11건, 상가 4건, 단독주택 2건, 공사장 1건 등이었다.

이로써 올겨울 서울에서 접수된 계량기 동파신고는 총 159건으로 늘었으며 앞서 한파가 시작된 7일에는 하루 동안 34건, 8일에는 67건이 접수됐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8일 -11.4도, 9일 -11.5도였고, 이날은 -8.1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 낮부터는 추위가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상으로 회복되면서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한 예보제 등급은 '경계'에서 '주의'로 한 단계 하향 조정됐다.

'경계' 단계는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으로 떨어질 때, '주의' 단계는 기온이 영하 5∼10도일 때 발령한다.

주의 단계에서는 수도 계량기나 노출된 수도관, 화장실·보일러 등 보온 조치를 다시 점검해야 한다.

수돗물이 갑자기 나오지 않는다면 수도계량기 유리가 깨지거나 부풀어 올랐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동파가 의심되면 서울시 다산콜센터나 자치구 수도사업소로 신고해야 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2-10 11:23:44 수정 2018-12-10 11:23:44

#동파사고 , #계량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