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제왕절개 출산 후 실로 꿰매는 것보다 '피부접착제' 봉합 효과적

입력 2018-12-10 14:38:45 수정 2018-12-10 14:38: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왕절개 수술 후 봉합 시 실로 피부를 꿰매는 대신 의료용 피부접착제(Histoacryl)로 봉합하면 수술 부위 합병증이 감소하고 결과적으로 미용상으로 우수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엄마들의 걱정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우리나라 출생아 2명 중 1명이 제왕절개로 출산할 만큼 분만수술의 비중이 높다. 그럼에도 대부분의 산모는 수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분만 후 복부에 생기는 흉터 때문에 제왕절개를 꺼려한다. 특히 수술 후 봉합 시 감염 등 합병증이 발생하면 흉터가 더 크게 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박인양 교수팀이 제왕절개 수술 후 의료용 피부접착제로 봉합한 산모 209명과 기존 수술법인 봉합사로 피부를 꿰맨 산모 208명을 비교 조사했다.그 결과 의료용 피부접착제로 봉합한 산모의 수술 부위 합병증 발생 비율이 3.4%로 봉합사를 이용한 산모의 비율인 5.3%보다 낮았다.

피부 흉터의 크기, 면적, 단단함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벤쿠버 흉터지수(vancouver scar scale)를 이용해 두 산모군을 비교한 결과 미용적인 효과도 차이가 없었다. 제왕절개는 산모 복부와 자궁을 절개한 뒤 태아를 분만하는 수술법이다. 가로절개가 미용 면에서 유리하나 응급수술이나 큰 절개가 필요하면 배꼽 아래에서 치골 위까지 세로로 절개하기도 한다.

분만 후 절개 부위를 봉합사로 이용하여 봉합하면 퇴원 후 봉합사를 제거하기 위해 병원을 다시 찾아야 한다. 제거 시 통증이 발생하며, 산모가 집이 멀거나 육아로 병원 방문이 어려워 제거가 지연되면 감염이나 수술 흉터가 생길 수 있다.

반면 의료용 피부접착제는 수술부위가 아물 때 쯤 저절로 떨어진다. 봉합사로 꿰매는 봉합과정을 생략할 수 있어 환자의 수술 시간을 줄여주고 수술자국 흉터도 적다. 또한 상처에 물이 들어가지 않게 하기 위해 붕대로 봉합할 필요가 없어 이로 인한 피부 간지러움을 줄여주며, 수술 후 샤워도 가능하다.

박인양 교수는 "의료용 피부접착제 봉합이 최근 외과 수술에 확대되고 있지만 제왕절개 수술에는 드물게 적용되고 있는데, 미용적으로 우수하고 합병증 위험도 줄인다는 이번 연구결과로 기존 수술 봉합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시했다.

또한 박 교수는 "특히 켈로이드 피부처럼 본래 상처 크기가 주변으로 확산하는 피부 체질인 산모는 제왕절개 수술 후 봉합자국을 따라 흉터가 크게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피부접착제 봉합법이 유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9월호에 게재되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0 14:38:45 수정 2018-12-10 14:38:45

#제왕절개 , #제왕절개 봉합 , #제왕절개 피부접착제 , #제왕절개 흉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