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스쿨 미투' 대전 교사 투신, 가족에 '미안하다' 문자

입력 2018-12-11 13:24:26 수정 2018-12-11 13:24: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쿨미투(학내 성폭력 고발 운동)’로 경찰 조사를 받던 고등학교 교사가 투신해 숨졌다.

11일 대전 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48분께 대전 유성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고등학교 교사 A(42)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아파트 관리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아파트 19층에서 A씨의 상의가 발견 됐으며 투신 직전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숨진 A씨는 지난 9월 대전 한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이른바 '스쿨 미투'와 관련해 대전시교육청 특별감사를 통해 고발된 현직 교사 중 한 명이다. 교육청은 SNS등을 통한 스쿨 미투로 촉발된 이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명 및 무기명 설문을 하고 비위 정도가 심각하다고 판단되는 교원들을 대상으로 집중 조사를 벌였다.

이어 특별감사를 통해 일부 교사들의 학생에 대한 강체 후애 시도, 수업 중 과도하고 부적절한 성적 표현 및 성차별적 언행과 폭언·강압적 지시 등 인권을 침해하는 일탈 행위를 확인해, 당시 교육청은 A씨를 포함한 교사 5명을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1 13:24:26 수정 2018-12-11 13:24:26

#미투 , #스쿨미투 , #대전 스쿨미투 , #스쿨미투 투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