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나경원, 문희상 협치 당부에 “헌법적 가치 흔들리면 막을 것”

입력 2018-12-12 15:58:01 수정 2018-12-12 15:58: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취임 후 첫 공식일정으로 문희장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12일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희장 국회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촛불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초기 촛불 정치는 헌법을 수호하고, 법치를 복원하라는 정신이었다”라며 ”여권이 스스로 무한정당성이 있다고 생각하면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문희상 의장은 이에 앞서 “한반도 평화나 촛불혁명 다 국회에서 마무리해야 하는데 국회가 이렇게 삐걱삐걱하면 큰 문제”라며 “야당이 견제라는 주 임무를 회피하면 야당이 아니지만 흠집 잡기, 딴죽걸기 이런 것은 그만했으면 좋겠다”라고 지적하자 이 같이 답한 셈.

이어 나 대표는 “요즘 먹고사는 문제가 어려워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산적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국회가 역할을 하려면 여야의 역할이 중요하고, 그 가운데 의장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도 협조할 건 확실히 협조하지만 저희가 가야 할 길에 헌법적 가치가 흔들리는 일이 있으면 확고하게 막을 것이다”라고 강조하면서도 “지금 국회에 산적한 현안이 많은데 실타래처럼 꼬여있는 것은 풀고, 막힌 곳도 좀 뚫어야 한다”고 전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12-12 15:58:01 수정 2018-12-12 15:58:01

#나경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