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 자취 선언에 “말도 안 되는 소리”

입력 2018-12-12 10:14:31 수정 2018-12-12 10:14: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승현과 그의 딸 수빈이가 자취 문제로 신경전을 벌였다.

12월 12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는 대학교 입학을 앞두고 자취를 선언한 수빈과 가족들이 갈등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김수빈은 멀리 떨어진 대학교에 합격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대학교에 합격을 하면 통학을 하기 보다는 “자취하고 싶다”는 의사를 가족들에게 밝혔다. 이에 김승현과 할아버지, 할머니는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펄쩍 뛰며 결사 반대하고 나섰다.

아빠와 조부모 아래서 세상물정 모르고 자란데다 집안일을 해보지 않은 수빈이가 끼니라도 잘 챙겨먹을 수 있을지 걱정됐던 것. 이런 양보없는 대치상황은 고모가 긴급 투입되면서 급반전을 맞게 된다. 고모는 “수빈이가 아무 것도 할 줄 모른다”면서 “내가 한번 따끔하게 가르쳐보겠다”고 팔을 걷고 나섰다.

이와 관련 수빈이가 고모로부터 집안일 특훈을 받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이날 수빈이는 설거지부터 밥 짓는 법은 물론 세탁기 사용법, 화장실청소까지 고모의 스파르타식 밀착 지도 하에 각종 집안일을 척척 해내며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김승현도 이런 딸의 변화가 신기한 듯한 바라보며 “수빈이가 이러는거 처음 봤다”며 사뭇 대견스러워하는 표정을 지었다.

한편, 김승현의 어머니는 “고모가 수빈이 잘 가르쳐주면 하라는 대로 다 해줄께”라고 약속을 해 과연 이 약속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살림남2’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된다.

(사진=KBS 2TV 살림남 )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2 10:14:31 수정 2018-12-12 10:14:31

#살림남2 , #김승현 , #김승현 딸 , #살림남 김승현 , #살림하는 남자들 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