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실종아동신고 5년간 2만 건 육박…77%가 중고생

입력 2018-12-12 14:03:08 수정 2018-12-12 14:03: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 실종아동 신고가 11월 말 기준으로 2만 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 최도자 의원은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실종아동의 연령별 현황을 인용해, 실종아동 신고의 대부분은(77%) 인지능력이 있는 중학생 이상으로(13세~17세),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서 실종신고 건수가 급격히 증가한다고 12일 밝혔다.

최 의원에 따르면 실종아동 신고접수가 가장 많은 달은 가족단위 나들이가 많은 5월과 6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 5월과 6월에 접수된 아동 실종신고는 각각 10,350건(10.2%)과 10,182건(10.0%)으로 전체 실종신고 5건 중 1건이 이 두 달에 집중되어 발생했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실종신고 된 아동의 숫자는 20,511건으로 작년 전체 신고건수인 19,956건을 넘어섰다. 올해 11월 말 기준으로 아직도 부모를 찾지 못한 아이들이 올해 11월 말 현재 594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실종아동 발견 소요시간은 매년 짧아지고 있다. 실종신고가 접수된 아이들 4명중 3명이 하루 안에 발견되는 것으로 나타났고, 실종아동을 하루 만에 발견하는 비율도 2014년 67.5%에서 2017년 74.4%로 높아졌다. 실종아동의 조기발견을 위한 ‘코드아담(다중이용시설 실종아동예방지침)’과 미아방지 지문등록 등 사회적 노력들이 어느 정도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도자 의원은 “실종아동 신고접수의 대부분이 초등학생 고학년 이상에서 접수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종아동 예방대책은 주로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미취학아동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현실과 대책간의 간극을 좁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2 14:03:08 수정 2018-12-12 14:03:08

#실종아동 , #실종신고 , #코드아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