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수입 소고기·육우를 한우로 속여 판 21개소 적발

입력 2018-12-13 13:29:32 수정 2018-12-13 13:29: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올해 1~11월 ‘미스터리쇼퍼’를 통해 한우판매업소 총 893곳을 점검, 불법판매 21곳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적발된 업소들은 수입산을 한우로 둔갑한 업소 10곳, 육우를 한우로 둔갑한 업소 4곳, 육우와 수입산을 한우로 속이고 판매한 업소 7곳이다.

시는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9곳을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처리를, 허위 표시한 12곳을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라 영업 정지 7일의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또 쇠고기·돼지고기의 미생물 검사도 1037개소를 대상으로 실시, 권장기준을 초과한 102개소에 대해 위생진단 컨설팅을 지원했다.

시는 (사)전국한우협회와 ‘축산물유통감시 업무협약’으로 지난해부터 미스터리쇼퍼를 격월에서 매월로 확대 운영, 한우 둔갑판매 행위를 단속해오고 있다.

미스터리쇼퍼는 한우 지식이나 구매경험이 많은 시민을 위촉, 손님으로 가장해 한우판매업소에서 제품을 구매하고 검사를 의뢰한다. 해당 제품이 ‘비한우’로 판명되면 시에서 민·관합동 사후점검을 실시한다.

(사진: 서울시 제공)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3 13:29:32 수정 2018-12-13 13:29:32

#수입소고기 , #한우 , #미스터리쇼퍼 , #한우둔갑판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