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주 52시간제 영향, 온라인 장보는 남성 늘었다

입력 2018-12-18 13:06:29 수정 2018-12-18 13:06: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로 남성들의 온라인 장보기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GS리테일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모바일 쇼핑몰 GS프레시의 남성 고객 신규 가입율이 상반기보다 40% 증가했다. 이는 여성 고객 증가율 대비 5배에 이른다.

남녀 구성비도 상반기 32%대 68%에서 하반기엔 41%대 59%로 남성고객이 9%포인트(P) 이상 늘었다.

이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확대되면서 이른 귀가로 인한 가사일에 대한 공동 분배 등 인식의 변화가 주요인으로 분석됐다. 또 온라인 쇼핑몰들의 다양한 프로모션과 쇼핑 행사로 온라인 장보기에 대한 관심이 증대된 것도 작용했다.

하반기 남성 고객 객단가 역시 여성 고객 대비 평균 19% 높았다. 이는 7월 이후 다이슨 직구 행사와 같은 단가가 높은 가전 행사에 대한 구입 증대와 비비고 특가전, 삼겹살 50% 할인 행사처럼 할인율이 높거나 가정에서 구매가 꾸준히 이뤄지는 상품에 대한 남성 고객의 관심이 높게 나타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와 같은 남성 고객의 취향을 반영해 GS 프레시는 31일까지 '인기 상품 역대급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 대표상품으로 스팸클래식 200g 6개+건강한햄 200g 4개를 66% 할인한 1만5570원, 닌텐도 스위치를 20%할인한 31만7000원에 판매한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장보는 시간대의 변화에도 영향을 끼쳤다. 17시~20시간대 매출 구성비는 상반기 대비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11~14시간대의 매출 구성비는 상반기 대비 4.7%P 늘었다. 점심 시간대를 이용해 저녁 먹거리를 준비하는 새로운 풍속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GS프레시는 내년에는 남성고객 쇼핑 데이터 및 시간대별 분석을 바탕으로 1월 '황금돼지가 쏜다' 행사를 기획해 돼지고기 할인전 및 남성고객에게 인기있는 가전 할인 행사 기획전과 시간대별 핫딜 행사 진행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일 예정이다. 현재 서울지역 및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진행하고 있는 당일 배송도 전국 지역으로 확대해 신선식품등의 상품을 신속하게 받아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주삼 GS리테일 EC마케팅팀장은 "7월부터 시행한 주 52시간 근무제 이후, 남성 고객의 쇼핑에 대한 관심이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8 13:06:29 수정 2018-12-18 13:06:29

#온라인 장보기 , #주 52시간 근무 , #GS프레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