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족과 함께 가볼만한 ‘겨울축제’ BEST 5

입력 2018-12-19 16:05:03 수정 2018-12-19 16:19: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겨울전용 이색체험 ‘얼음낚시’ : < 평창송어축제 2019 >

기간: 2018.12.22~ 2019.01.27
주소: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경강로 3562



겨울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을 위한 '평창송어축제'가 평창군 진부면에서 열린다. '평창송어축제'는 눈과 얼음, 송어가 함께하는 겨울이야기라는 주제로 매년 송어축제의 장을 펼쳐왔다. 또 송어낚시와 썰매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으며 남녀노소 상관 없이 온 가족이 이색적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진정한 겨울 축제로 자리매김한지 오래. 올해는 순금111돈 "행운의 황금송어를 잡아라!"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라 송어를 잡는 재미가 쏠쏠할 듯 하다.


매일 밤 흰 눈이 내리는 겨울왕국: <보성차밭빛축제 2019>

기간: 2018.12.14~ 2019.01.13
주소: 전라남도 보성군 보성읍 녹차로 775



녹차밭으로 유명한 보성에서 빛축제가 열린다. 12월 14일부터 31일간 진행되는 제16회 보성차밭 빛축제는 한국차문화공원 일원에서 겨울왕국이라는 주제로 관광객들을 만난다. 보성 빛축제는 2000년 밀레니엄트리를 시작으로 한국기네스북에 등재되었으며, 한국 빛축제의 효시로 20여 년 동안 명성을 유지해오고 있다. 다양한 색상으로 장식한 차밭과 비탈면의 화려한 영상, 은하수빛 터널과 실내 정원의 레이저 빛 연출 등으로 화려한 경관을 자랑한다. 주말에는 불쇼, 불꽃, 음악이 어우러진 불꽃 공연과 판타지 공연, 해외특별공연 등을 펼친다.


기해년맞이, 동해 최고의 해돋이 명소에서: <경포 해넘이, 해맞이 축제 2019>

기간: 2018.12.31~ 2019.01.01
주소: 강원도 강릉시 창해로 514



다가오는 황금돼지해, 새로운 마음으로 출발하고 싶다면 가족과 함께 경포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2일간 동해안 최고의 해돋이 명소인 경포에서 새해 기원과 새 출발을 다짐하는 행사 '경포 해넘이, 해맞이 축제'가 진행된다. 해맞이 때는 농악, 난타등의 행사가, 해넘이 때는 노래자랑, 청춘다방, 불꽃놀이, 전래놀이 등의 행사가 열린다. 이번에는 무대 공연을 줄이고 관광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확대했다. 관광객 노래자랑, 강강수월래, SNS사진찍기 등 각종 체험 이벤트가 열려, 보고 듣고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청계천에서 화려한 크리스마스를: <서울 크리스마스 페스티벌 2018>

기간: 2018.12.08.~2019.01.01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서울시민이라면 가까운 청계천에서 화려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껴보는 것도 좋다. 올해 4회째를 맞는 '서울크리스마스페스티벌'은 눈부신 LED조명작품, 산타마을, 꿈의궁전 등 캐롤과 함께 크리스마스의 분위기에 흠뻑 젖어볼 수 있는 볼거리를 제공한다. 청계광장에서 장통교까지 이어지는 구간에는 특설 무대와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가 비치돼있어 사진찍기에도 안성맞춤이다. 북적이는 인파 속에서 낭만적인 겨울 분위기를 느껴보고 싶다면 청계천 서울크리스마스페스티벌을 추천한다. 점등시간은 오후 5시다.


얼음나라 속 동화 친구들을 만나고 싶다면: <칠갑산얼음분수축제 2019>

기간: 2018.12.22.~2019.02.17.
주소: 충청남도 청양군 정산면 천장호길 175-11



커다란 얼음분수가 만들어놓은 알프스 성에 동화나라 캐릭터들이 함께하는 칠갑산 겨울왕국이 찾아온다. 화려한 야경을 자랑하는'칠갑산얼음분수축제'는 아이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남기고 연인들에게는 겨울철 데이트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얼음분수 70여점, 눈조각과 얼음조각, 얼음동굴, 소원터널, 별빛나무, 반딧불이나무의 볼거리와 눈썰매장 6종, 얼음썰매장 2종, 얼음봅슬레이 2종의 놀거리를 즐길 수 있다. 또 빙어낚시, 짚트랙, 승마체험, 말마차, 깡통스키, 깡통열차, 빙어뜨기체험, 달고나, 인절미만들기, 박미스트 만들기, 캐리커쳐, 맨손 빙어잡기 등 풍부한 이벤트들이 어린이들을 기다리고 있다.

<참고: 한국관광공사 >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