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연애의 맛’ 정영주, 22년만에 설레는 소개팅…"아들이 응원해줘"

입력 2018-12-21 10:03:11 수정 2018-12-21 13:19: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정영주(47)가 '연애의 맛'에 합류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는 25년 차 배우 정영주가 출연해 새로운 만남을 시작했다. 정영주는 6년 전 이혼을 했음을 밝히며 출연까지 여러 고민이 있었음을 털어놨다.

소개팅에 앞서 정영주는 제작진과의 만남에서 “아무래도 남자분들과 상황이 좀 다르다보니 고민이 됐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아들에게는 말했냐”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정영주는 “아들이 처음에는 말이 없더라. 아마 엄마에 대해 본인이 제일 잘 안다고 생각했던 모양인지 ‘재미있게 잘 해봐’라고 해줬다”고 털어놨다.

정영주의 소개팅은 22년 만이었다. 겨울에 데이트를 해본 적이 없다는 그는 새로운 만남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정영주의 절친 황석정도 응원을 보냈다. 황석정은 “안 그래도 남자 만나고 싶어했었지 않냐”며 “이 참에 잘 됐다. 네가 와인을 좋아하니까 남자도 와인을 좋아하고 말이 잘 통하면 더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소개팅 당일, 아침 일찍 일어난 정영주는 걱정 반 설렘 반 마음으로 화장을 하고 의상을 골랐다. 한껏 꾸민 뒤 소개팅 장소인 서점에 도착한 그는 책을 한 권 집어들고 의자에 앉았다.

정영주가 막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때 한 남성이 다가와 “정영주 씨 맞냐”고 물었다. 이에 정영주는 고개를 들어 그를 바라봤고, 남성은 “오늘 만나뵙기로 한 김성원이라고 한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혼의 아픔을 극복하고 설레는 첫 발을 뗀 정영주의 소개팅 결과에 이목이 모이고 있다.

한편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14회 방송분은 시청률 5.08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4.751%에 비해 0.32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사진: SBS캡처)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21 10:03:11 수정 2018-12-21 13:19:58

#정영주 , #연애의 맛 정영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