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택시 기본요금 3000→3800원…심야 4600원

입력 2018-12-26 16:44:06 수정 2018-12-26 16:44: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다음 달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3000원에서 3800원으로 800원 인상된다.

또한 자정∼오전 4시 심야할증 시간대 기본요금도 3600원에서 4600원으로 1000원 오를 예정이다.

서울시 물가대책심의위원회는 26일 회의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택시요금 조정 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새 택시요금은 시 내부 결재와 택시 미터기 교체 등 준비를 거쳐 이르면 내년 1월 말 늦어도 2월 초부터 적용된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은 지난 2013년 10월 2천400원에서 3천원으로 인상된 후 5년여 만이다.

앞서 지난달 서울시는 택시 기본요금을 3800원, 심야 기본요금을 5400원으로 올리는 내용의 인상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시 의회는 소비자 비용 부담이 크게 가중된다는 이유로 심야 기본요금 인상 폭을 800원 감액해 물가대책심의위에 넘겼다.

이외에도 시는 심야할증 기본거리를 2㎞에서 3㎞로 늘리고 심야할증 시간을 오후 11시부터 시작하는 방안도 추진했으나 모두 현행 유지하는 쪽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2-26 16:44:06 수정 2018-12-26 16:44:06

#3800원 , #기본요금 , #서울택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