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국 모든 주민센터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

입력 2018-12-26 17:26:18 수정 2018-12-26 17:26: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2월부터 전국의 모든 읍면동 주민센터(3509개)에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 서비스는 기존 읍면동 주민센터 내 복지 행정팀 외에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을 추가로 설치해 노인, 장애인 등 사회의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찾아가 방문 상담한 뒤 가구별 특성에 따른 복지 수요를 파악, 공적 서비스(기초생활보장급여, 긴급지원, 차상위지원 등)나 민간복지자원 연계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

실제로 이 서비스를 통해 올해 1∼11월 총 338만건의 방문상담을 시행하고 복지서비스를 제공했다.

앞서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해당 정책의 안착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총 2661대의 '맞춤형 복지 차량'을 지원한 바 있다.

이 차량은 복지담당 공무원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제공할 때 신속한 이동수단을 확보해 기동력을 높이기 위해 제공됐다.

또한 복지부는 현장방문 때 발생할 수 있는 응급·위기 상황에 즉각 대응 할 수 있게 가상 동행 정보통신(IT) 기기인 '안전 지킴이'(응급호출, 현장녹취, 보호자 및 경찰 신고, 음성통화 등 기능)도 올해까지 총 7983대 보급했다.

복지부는 대상자 발굴·사례관리를 위한 사업비를 읍면동별 840만원씩 총 124억원을 지원했다. 뿐만 아니라 담당 공무원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협력기관·단체 등에 대해서도 역량 강화교육을 하고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8-12-26 17:26:18 수정 2018-12-26 17:26:18

#찾아가는 보건복지 , #보건복지서비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