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성남시, 내년부터 모든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 지원

입력 2018-12-28 10:23:40 수정 2018-12-28 10:23: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성남시는 내년부터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성남시는 출산 가정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를 파견하기 위해 사업비 26억원을 확보했다.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3인 기준 월소득 413만6000원)를 기준으로 하는 정부 지원 대상 1100명(예상 인원) 이외에 3500명 출산 가정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를 지원할 수 있는 규모다.

출산 가정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지원 서비스는 10일~20일간 받을 수 있다. 지원 금액은 태아 유형, 출산 순위, 서비스 기간에 따라 차등을 둬 58만8000원~194만1000원이다.

예컨대, 첫째 아이(단태아)를 출산한 가정이 10일간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지원 서비스를 받으면 이용 요금은 112만원이고, 지원 금액은 58만8000원이다. 지원 대상은 부 또는 모가 신청일 1년 전부터 성남시에 주민등록 주소를 두고 지속해서 거주한 가정이며, 내년 1월 1일 신청 가정부터 적용된다.

서비스를 받으려면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 이내에 신청서, 건강보험증 사본, 출산예정일 증빙서류 등을 주민등록지 보건소에 내거나 인터넷 복지로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28 10:23:40 수정 2018-12-28 10:23:40

#건강관리사 , #성남시 건강관리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