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노원구, 어린이보호구역 정비 박차

입력 2019-01-07 17:53:55 수정 2019-01-07 17:53: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동친화도시 노원구가 아동의 안전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정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화제다.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아동 교통사고를 방지하고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을 위해 대대적인 어린이 보호구역 정비 사업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초등학교와 유치원 등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구간에 미끄럼 방지포장, LED 도로안내 표지판 교체설치 등 도로교통시설물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5월4일부터 7월2일까지 관내 115개소의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점검을 실시해 보완이 필요한 곳을 선정했다.

구는 4억7천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계상초등학교 등 38개소를 대상으로 차선, 횡단보도 및 과속방지턱 재도색, 도로포장, 차량속도측정 표지판 설치, 미끄럼 방지 포장, 안전표지판 신설 등 도로교통시설물 정비를 완료했다.

또, 신계초등학교 등 학교주변 도로안전표지판 33개소에 야간에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태양광 LED 교통안전 표지판도 교체했다.

주민들의 의견도 적극 수렴한다.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시설물 개선을 위해 녹색어머니연합회의 추가의견을 반영, 성희유치원 등 15개소를 대상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시설물 유지보수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이번 정비 사업을 통해 아동들이 안전하게 등하교할 수 있는 보행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교통약자를 배려하고 보행자가 행복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07 17:53:55 수정 2019-01-07 17:53:55

#어린이보호구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