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구석기 겨울 체험'…연천서 12일 눈꽃축제 개막

입력 2019-01-08 11:52:13 수정 2019-01-08 11:52: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구석기 유적지에서 구석기인의 겨울 생활상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눈꽃축제 '연천 구석기 겨울여행'이 오는 12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열린다.

축제는 관람객이 구석기 빙하시대를 간접 체험하며 겨울을 만끽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축제가 진행되는 동안 구석기 유적지는 온통 눈 세상으로 변한다. 제일 먼저 입구에 들어서면 대형 눈 조각이 설치돼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입구부터 ▲빙하시대 ▲평화의 광장 ▲남극 테마 ▲눈으로 만나는 미래 ▲이글루 카페 등 다양한 테마의 눈 조각이 새로운 세상에 온 느낌을 선사한다.

눈썰매장, 스노우 보트, 스노우 미끄럼틀 등 어린이를 위한 놀이터가 행사장 한쪽에 설치되며 실내에는 에어바운스 놀이터, 가상현실(VR) 체험장 등을 조성해 언 몸을 녹일 수 있도록 한다.

대형 화덕에 직접 고기를 구워 먹는 구석기 바비큐, 구석기인 퍼포먼스 등 추억을 쌓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오는 12일 오후 2시 개막식에는 인기가수 노라조의 특별 공연이 펼쳐지는 등 다양한 공연이 준비됐다.

행사장 인근에는 역고드름 터널, 재인폭포 빙벽, DMZ 태풍전망대의 두루미 관람 등 관광지도 많아 겨울 여행을 하기에 손색이 없다.

연천군 관계자는 "겨울방학을 맞은 아이들에게 신나는 추억거리를 제공하고 온 가족이 함께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는 축제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1-08 11:52:13 수정 2019-01-08 11:52:13

#눈꽃축제 , #구석기체험 , #연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