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늘의 키북] 버럭맘을 응원해요- '버럭 엄마 우아하게 아이 키우기'

입력 2019-01-07 17:41:13 수정 2019-01-07 17:41: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육전문가로서 활발하게 강연중인 '우리 아이를 위한 자존감 수업'의 저자 임영주 박사가 신간을 출간했다.

다년간의 육아 강연과 전화 상담을 통해 엄마들의 고민을 함께 해 온 임 박사는 많은 엄마가 "아이를 잘 키우고 싶어 노력하다 '버럭' 하게 된다"는 말을 듣고 그들에게 더 잘 다가가기 위해 오디오클립을 진행 중이며 이번에는 이를 엮어 한 권의 책을 세상에 내놓았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공감하고 힘을 얻을 수 있는 이야기들로 채워져 있어 저자의 육아법이 더 생생하게 다가오는 이 책은 다잡았던 마음도 현실 육아 앞에서 무너지는 경험을 두고 ‘당연해요’라며 위로한다. 아이는 부모가 하라는 대로, 키우는 대로 자라는 수동적인 존재가 아니기 때문이다.

부모는 '완벽한 사람이 아니라 잘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이 책은 그 노력에 대한 저자의 응원이다. 엄마도 처음부터 '버럭!'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엄마는 아이에게 맞춰주려고 하고 봐주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아이는 엄마가 자기를 봐주고 있다는 것도 모르고 엄마의 속을 더 뒤집어놓는다. 결국 아이에게 '버럭' 하고 나서야 후회를 하고 반성한다. '버럭' 할 때마다 반성하지만 결국 며칠 뒤에는 또 '버럭' 하고 마는, 엄마도 아이도 모두 아픈 '버럭'의 악순환을 이 책을 통해 벗어나자.

내용은 우아하게 아이를 키우고 싶지만 자신도 모르게 ‘버럭’ 하는 엄마를 위한 마인드편, 실전편으로 나뉘어져 있다. 뿐만 아니라 아이와 소통하는 법, 아이의 자존감, 아이와 책 읽어주기 등을 주제로 총 6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육아의 99%는 엄마와 아이의 소통에 달려 있다'에서는 엄마가 ‘버럭’ 하지 않고 아이와 어떻게 소통해야 할지를 알려준다. 1장에서는 엄마의 입장에서, 때로는 아이에 입장에 서서 엄마가 어떤 말을 써야 하는지 알게 된다. 이를 통해 아이와 엄마가 서로 존중하는 말을 배울 수 있다.

2장 '아이의 건강한 감정과 사회성은 엄마 책임이다'에서는 아이의 감정을 읽는 법, 아이의 사회성, 아들에 대한 육아법을 제시한다. 엄마가 아이의 말을 어떻게 받아주느냐에 따라서 아이의 감정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다. 또한 엄마가 아이에게 어떻게 말을 하느냐에 따라서 아이의 사회성이 결정된다. 2장에서 제시하는 부모의 말과 아들의 육아법이 합쳐진다면 우리 아이를 인기남으로 키울 수 있다.

3장 '버럭엄마, 우아하게 아이를 키우고 싶다면 마인드가 중요하다'에서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고충을 헤아려주며 엄마뿐 아니라 아빠 육아의 중요성도 강조한다. 3장을 통해 엄마가 가져야 할 마인드를 되새겨볼 수 있다.

4장 '버럭엄마, 우아하게 아이를 키우고 싶다면 실전에서 강해야 한다'에서는 구체적인 상황을 예로 들어 어떻게 아이를 대해야 하는지를 설명한다. 부모가 아이의 발음을 잘못 지적하면 아이의 발달을 망칠 수 있다. 유치원 적응을 돕기 위해서는 유치원이 어떤 곳인지에 대해 알려줘야 한다.

5장 '우리 아이 행복은 자존감에 달려 있다'에서는 아이의 자존감에 대해 이야기한다.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의 자존감도 높이고 주도성을 키워줄 수 있을까? 5장을 통해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아이의 자존감을 키워주는 부모의 말과 자세를 배워보자.

6장 '책 읽어주기가 가져오는 기적들'에서는 책을 통해 최고의 육아 효과를 볼 수 있는 책 육아 비법을 소개한다. 그 중 베드타임 독서는 아이와 깊은 교감을 나눌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다. 6장을 통해 베드타임 육아법을 배워보자.

도서 : 버럭엄마, 우아하게 아이 키우기 / 지음 임영주 / 메이트북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1-07 17:41:13 수정 2019-01-07 17:41:13

#우리아이를위한자존감수업 , #버럭엄마우아하게아이키우기 , #박사 , #임영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