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지하철서 여성 패딩 찢고 도주…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19-01-08 11:15:40 수정 2019-01-08 11:15: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도권 지하철에서 입고 있던 패딩을 누군가 칼로 찢고 도주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10시께 A(21·여)씨가 인천 남동경찰서 모 지구대를 찾아 "패딩을 누군가가 칼로 찢었다"고 신고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수인선 소래포구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환승해 인천지하철 1호선 예술회관역에서 내렸다"며 "지하철 안에서 누군가가 칼로 패딩을 그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최근 A씨는 SNS에 "지하철에서 누군가 제가 입던 롱패딩을 뒤에서 칼로 여러번 그어놓는 피해를 당했다"고 글을 올렸으며 해당 글엔 유사한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의 댓글이 잇따랐다.

경찰은 지하철에서 발생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이지만 최초 신고가 관할 지구대에 접수됨에 따라 인천경찰청 지하철경찰대가 아닌 남동경찰서 강력팀이 수사하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신고 내용을 토대로 해당 지하철 역사 CCTV를 확인하고 있다"며 "피해자의 모든 동선을 확인할 수는 없어 피해 장소와 시점은 아직 특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트위터)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08 11:15:40 수정 2019-01-08 11:15:40

#패딩테러 , #지하철 패딩 , #패딩범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