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등학교서 15세 이상 관람 공포영화 상영…학부모 뿔나

입력 2019-01-09 10:43:39 수정 2019-01-09 10:43: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안성의 한 초등학교에서 2학년 학생들에게 15세 이상 관람가인 공포영화를 틀어줘 물의를 빚고 있다.

8일 안성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최근 A초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수업시간에 담임교사가 학생들에게 미국 공포영화 ‘애나벨’을 보여줬다.

해당 영화는 15세 관람가 등급으로, 악령이 깃든 인형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다룬 내용이다.

9세에 해당하는 초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볼 수 없는 영화지만 이 학급 담임교사가 ‘학생들이 무서운 영화를 보여달라고 했다’는 이유로 영화를 틀어줬다.

자녀에게서 이 같은 이야기를 들은 한 학부모가 “정말 너무하다”라며 교육청 게시판에 항의글을 게재했다.

학부모는 “제가 봐도 혐오스러운 공포호러물 영화를 2학년에게 1시간 반 동안 보여줬다”며 “반 아이 중 한명이라도 싫다고 하면 다른 영화를 보여주면 안 되는 거냐. 밤새 아이가 깜짝깜짝 놀라며 깬다”고 항의했다.

A초교는 문제가 불거지자 곧바로 해당 학급 학부모들에게 사과 문자를 보내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어 “학생들에게 물어보니 영화는 5분 정도 시청했다고 했다. 학생들이 무서운 걸 보여달라고 해서 (담임교사가) 그 영화를 틀어준 것 같다”며 “앞으로 학생들에게 교육과정과 관계없는 시청각자료를 보여주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09 10:43:39 수정 2019-01-09 10:43:39

#애나벨 , #공포영화 상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