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복지부, 장애인·정신질환자 등 ‘지역사회 돌봄’ 추진

입력 2019-01-10 12:15:43 수정 2019-01-10 12:15: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시설이나 병원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지역사회 돌봄'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10일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6월부터 8개 지자체를 선정하고, 2년간 선도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노인 대상 4곳과 장애인 2곳, 정신질환자와 노숙인 각각 한 곳 등이 포함됩니다. 대상자는 시설이나 병원에서 나오길 원하는 사람으로, 건강 관리와 주거, 지역사회 적응, 사례 관리 등의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를 위해 읍면동에 '케어 안내창구'를 설치하고 시군구에서는 안내창구 등을 통해 접수된 대상자에 대한 사례를 분석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관련 기관에 연계한다.

또 시설에서 퇴소한 장애인은 공공임대주택이나 자립체험주택에서 생활하면서 취업지원이나 발달장애인을 위한 주간활동서비스 등을 연계 받을 수 있다.

정신질환자의 경우 의사의 판단하에 지원 인력이 상주하는 자립체험주택이나 임대주택에서 자립 훈련을 받은 뒤 지역 사회에 복귀, 이후에도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전문인력이 관리한다.

노숙인의 경우 자립체험주택과 캐어 안심 주택 등의 주거를 지원하고, 일자리를 연계하거나 보건소 등을 통한 알코올 중독 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복지부 측은 "내년 지역사회 돌봄 선도사업 예산 64억 원을 비롯해 지자체 예산, 건강보험료 등을 활용해 다양한 시범사업을 하겠다"며 "오는 3월까지 지자체 공모를 받아 오는 4월쯤 선정된 지자체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10 12:15:43 수정 2019-01-10 12:15:43

#돌봄 , #보건복지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