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에 與野 5당 엇갈린 입장차

입력 2019-01-10 17:21:45 수정 2019-01-10 17:21: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둘러싸고 여야 5당의 입장차가 엇갈렸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 등의 키워드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드는 것”이라면서 “미래의 희망을 만들면서,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경제정책의 변화는 분명 두려운 일이다.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뤄내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경제활성화 방안을 위해 △규제혁신 △신성장산업의 투자 지원 △소프트웨어 인재 성장지원 등을 통해 산업을 활성화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신년사를 두고 여야는 서로 다른 입장차를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중심, 민생 중심의 회견이었다"면서 "'사람 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 함께 잘 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념의 다짐"이라고 평가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신년 기자회견은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졌고 대통령만을 위한 현실도피 수단이 됐다"면서 "맹목적 신념만 확인시켜주면서 결국 국민에게 불안과 갈등만 심어주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반성문을 원했는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며 "문재인정부는 포용적 성장을 강조했지만, 자영업자와 청년들 그 누구도 포용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포용성장과 혁신성장에 대해 진일보한 전략을 제시했다고 본다"면서도 "포용성장은 애매한 목표만 있을 뿐 양극화 해소와 지역 격차 해소에 대한 분명한 의지와 전략은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대통령이 오늘 사람중심경제를 천명한 것은 일견 다행이지만, 경제의 초점을 노동자보다는 기업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면서 "무엇보다 임기 초부터 강조해왔던 소득주도 성장이란 말이 어느 샌가 자취를 감추었다. 포용적 성장의 핵심이 소득주도 성장이라 말했듯이 이 번 해에는 소득주도 성장이 흔들림 없이 자리매김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10 17:21:45 수정 2019-01-10 17:21:45

#신년사 , #문재인 , #대통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