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최악의 미세먼지…내일 오후부터 해소

입력 2019-01-14 17:12:23 수정 2019-01-14 17:12: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매우 높은 수준을 보이며 시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까지 서울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118㎍/㎥이었다.

환경부가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기 시작한 지난 2015년 이래 서울의 하루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았던 날은 현재까지는 지난해 3월 25일로, 99㎍/㎥를 기록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대기 정체로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된 상태에서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가 추가로 유입돼 모든 권역에서 농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에서는 지난 주말 베이징(北京)을 비롯한 북부 지역에 올해 최악의 스모그가 발생한 데 이어 이날은 중국 남부 지역에 스모그 경보가 발효됐다.

이처럼 국내외 요인이 겹치면서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렸다. 실제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예외 없이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또는 '나쁨'으로 나타났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 중이며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시·도는 수도권을 포함해 총 10곳이다.

이와 같은 대기 질은 오는 15일 오후부터 차츰 개선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내일 오후부터 비교적 청정한 북서 기류가 불어 미세먼지가 해소되기 시작할 것 같다"며 "다만, 그동안 축적된 초미세먼지가 많아 하루 평균으로는 내일도 '나쁨'인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1-14 17:12:23 수정 2019-01-14 17:12:23

#미세먼지 , #초미세먼지 , #대기오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