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혼자 10명 중 7명 “설 상여금 배우자에게 공개”

입력 2019-01-15 11:01:42 수정 2019-01-15 11:01: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나라 기혼자 10명 중 7명이 이번 설 상여금 전액을 배우자한테 공개할 것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상여금의 존재를 비밀에 부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티몬 측은 설 명절을 앞두고 20∼50대 남녀기혼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70.2%가 설 상여금을 전액 배우자에게 공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상여금을 일부만 공개한다는 응답은 14.8%, 비밀로 한다는 답변은 12.4%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57.2%는 부부라면 당연히 상여금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14.6%는 가능하면 비밀로 하고 싶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보다 여성이 상여금을 숨기고 싶어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상여금 수령 여부에 대해 남성은 전체 응답자의 7.5%가, 여성은 17.3%가 비밀로 한다고 답했다.

이번 설에 상여금을 받는다는 응답은 51%로 절반에 달했다. 상여금 액수는 30만원 이하가 28%로 가장 높았고, 31만∼50만원과 101만∼150만원이 각각 15.9%로 뒤를 이었다. 상여금 활용 용도로는 명절 선물을 구매하고 부모님께 용돈을 드린다는 응답이 53.8%로 가장 많았고, 가족과 여행·레저비용(25.4%), 개인비상금(24.6%), 저축(22.6%) 등이 뒤를 이었다.

상여금 이외에 회사에서 설에 지급하는 품목으로는 햄·참치 같은 가공식품이 34.6%로 가장 많았고, 과일(17%)과 생활용품(15.4%), 적립금이나 상품권(10.4%) 등 순으로 조사됐다. 아무것도 받지 못한다는 답변은 30%로 집계됐다.

한편 티몬은 설을 맞아 선물세트와 건강식품, 효도가전 등 800여개 상품을 온라인 최저가로 판매하는 ‘설프라이즈’ 기획전을 내달 6일까지 진행한다. 올해 설프라이즈 기획전의 특징은 ‘온라인 최저가’와 ‘무료배송’이다.

(사진: 티몬)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15 11:01:42 수정 2019-01-15 11:01:42

#설상여금 , #티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