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지역아동센터 정상화 촉구 "추경예산 편성 필요"

입력 2019-01-15 15:51:35 수정 2019-01-16 09:13: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뉴시스


지역아동센터 예산사태 해결을 위한 추경쟁취연대는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국회와 정부에 추경예산 편성과 지역아동센터 종사자의 임금체계 개선을 촉구했다.

앞서 복지부는 올해 지역아동센터 기본운영비 지원예산을 전년보다 2.8% 오른 1259억 5500만 원으로 결정했다.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들은 2.8% 인상이 최저임금 인상률 10.9%에 크게 못 미쳐 센터를 이용하는 아동 대상 프로그램 운영비를 삭감할 수밖에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남세도 추경연대공동대표단은 “센터당 월 10만 원 정도 예산이 늘었다”며 “운영비 정상화를 위해 추경예산 편성을 얻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규 추경쟁취연대 공동대표단은 “아동복지법에는 지역아동센터가 종합적인 아동 복지를 제공하는 시설이라고 명시돼 있지만 아동 1명당 하루 450원꼴의 예산으로 뭘 할 수 있겠느냐”며 예산 인상분이 현실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운영비와 인건비가 분리되지 않는 정부지원 방식과 시설 종사자의 호봉이 인정되지 않는 임금체계 등을 개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경쟁취연대는 집회를 마치고 청와대로 행진한 뒤 항의서한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5300여 명이 참석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15 15:51:35 수정 2019-01-16 09:13:42

#지역아동센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