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충남도, 어린이집 등 다중이용시설 공기질 개선 추진

입력 2019-01-17 12:02:41 수정 2019-01-17 12:02: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충남도가 다음달부터 어린이와 장애인, 어르신 등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실내 공기질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미세먼지 등 6개 항목을 무료로 측정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마시는 공기 질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측정 대상은 실내공기질관리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법정규모 미만 다중이용시설로 어린이집(430㎡ 미만) 230개소, 장애인 시설 및 노인요양시설(1000㎡ 〃) 200개소 등 총 430개소다.

측정항목은 미세먼지(PM10), 폼알데하이드(HCHO),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총부유세균, 이산화탄소(CO2), 라돈(Rn) 등으로 환경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들이며, 실내공기질관리법상 유지·권고기준에 따라 관리되고 있다.

도는 기준치를 초과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현장컨설팅을 통해 맞춤형 관리매뉴얼을 제공하고, 재측정 과정을 거쳐 실내 공기질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시킨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법정규모 미만의 다중이용시설에도 관심을 두고 도민 건강보호를 위해 실내 공기질 측정·관리 사업을 점차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17 12:02:41 수정 2019-01-17 12:02:41

#충남도 , #공기질 개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