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손혜원·서영교 의혹' 한국당 "권력형 비리" vs 靑 "초현실적 상상력"

입력 2019-01-17 16:19:38 수정 2019-01-17 16:19: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투기 논란과 서영교 의원의 재판 민원 의혹에 대해 영부인을 믿고 벌인 '권력형 비리'라고 주장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비대위 회의에서 "손혜원 의원 의혹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간사이자, 영부인의 고교 동창인 친문 실세가 사익을 추구한 것이 의혹의 본질"이라며 "사법당국이 나서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손혜원 의원이 문체위 간사 지위를 이용해 세금으로 목포에 이른바 손혜원 랜드를 만들려고 한 것이 본질"이라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 요구안을 제출하겠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서영교 의원 의혹과 관련 "사법 농단의 실체가 바로 여당 실세 의원이라는 것이 밝혀졌다"면서 "서 의원은 진실을 제대로 이야기하고, 검찰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의 총공세에 청와대는 "초현실적 상상력"이라고 비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정치판이 아무리 혼탁해도 지켜야 할 예의와 선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 선을 지켜달라"여 이 같이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의혹이 불거진 민주당 손혜원 의원이나 서영교 의원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민주당에서 판단하고 결정할 문제이지 청와대가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17 16:19:38 수정 2019-01-17 16:19:38

#자유한국당 , #청와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