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역경 극복한 소방관 사연, 초등학교 도덕교과서에 실려

입력 2019-01-18 09:29:55 수정 2019-01-18 09:29: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역경을 딛고 꿈을 이룬 소방관의 사연이 2019학년도 초등학교 5학년 도덕교과서에 실려 화제다.

주인공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중랑소방서)에서 근무하는 이성식 소방장이다. 이 소방장의 부친은 6.25전쟁 때 한쪽다리를 잃었고 어머니는 한쪽 눈을 볼 수 없었다.

야채·과일 노점상으로 생계를 이어오던 부친은 이 소방장이 21살 되던 해에 생활고에 시달리다 사망하고 이후 시각장애가 있는 어머니가 노점상을 이어받아 장사를 해오던 중 뇌출혈로 쓰러졌다.

이 같은 집안의 환경 속에서 이 소방장은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새벽 4시에 일어나 앛미 7싞지 청량리역 주변에서 신문배달을 했고 중학교에 진학하면서부터는 리어카로 장롱, 책상 등 가구배달을 하면서 집안 생계에 보탰다.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소방관이 되고 싶었다는 이 소방장은 2005년 시 소방공무원 채용시험에 합격 후 현재 중랑소방서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소방장은 “궁핍했지만 좌절하지 않고 꿈을 향한 긍정의 힘이 오늘을 있게 했다”며 “저의 이야기를 통해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역경에 굴하지 않고 이루고하자 하는 꿈을 갖고 노력한다면 그 꿈은 반드시 이루어 질수 있다는 작은 교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진: 서울시 제공)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18 09:29:55 수정 2019-01-18 09:29:55

#초등학교 도덕교과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