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직장인 76.3%, '설 명절 지출' 부담…평균 43만5000원 예상

입력 2019-01-18 11:25:07 수정 2019-01-18 11:25: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설 명절 지출로 인해 부담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815명을 대상으로 ‘설 지출 부담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76.3%가 ‘설 명절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부담감을 느끼는 비율은 기혼(85.4%)이 미혼(70.7%)보다 14.7%p 더 높았다.

직장인들이 설 연휴동안 지출할 금액은 평균 43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는 ‘20~30만원 미만’(18%), ‘10~20만원 미만’(15%), ‘40~50만원 미만’(14%), ‘30~40만원 미만’(12.5%), ‘10만원 미만’(12.3%), ‘50~60만원 미만’(11.4%) 등의 순이었다.

지출 규모 역시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컸다. 자세히 살펴 보면 기혼(56만4000원)이 미혼(35만5000원)보다 약 21만원 더 쓸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한 지출 금액은 ‘동일하다’가 56.3%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늘었다’(29.8%), ‘줄었다’(13.9%)의 순이었다.

설 명절에 가장 크게 지출하는 항목은 ‘부모님 용돈, 선물’이 64.2%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식비(음식 마련, 외식 등)’(12.3%), ‘세뱃돈’(7%), ‘여가, 문화생활비’(6.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직장인은 67.1%였으며, 이들은 평균 18만5000원을 줄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과 비교한 세뱃돈 지출 규모는 ‘늘었다’(35.6%)는 답변이 ‘줄었다’(10.2%)는 응답 보다 3.5배 가량 많았다. ‘동일하다’는 54.1%였다.

직장인들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세뱃돈은 받는 대상의 나이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먼저,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은 평균 1만9000원으로 조사됐으며, ‘중고등학생’은 평균 4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은 평균 5만3000원을 적당하게 보고 있었다. 또, ‘주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대학생과 취업준비생’(15.8%),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8.1%), ‘중고등학생’(4.3%) 순으로 높았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18 11:25:07 수정 2019-01-18 11:25:07

#설 지출 , #설 비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