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설 연휴에도 '아이돌봄서비스·여성긴급전화' 정상 운영

입력 2019-01-26 09:00:00 수정 2019-01-26 09: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설 연휴에도 아이돌봄 서비스, 여성긴급전화(1366), 청소년상담전화(1388)가 상시 운영되고 청소년 쉼터도 개방된다.

여성가족부는 다음달 2일부터 6일까지 설 연휴 기간에도 일을 해야 하는 맞벌이 또는 취업중인 한부모 가정을 위해 아이돌봄 서비스를 정상 운영하는 등 민생 관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가정에서는 연휴 시작일인 2월2일로부터 최소 3일 이전에 신청해야 하며, 정부 지원이 필요한 가정은 서비스 신청 전에 미리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소득 판정을 받아야 한다.

가정폭력·성폭력 등 폭력피해 여성에게 상담 및 긴급보호 서비스를 지원하는 해바라기센터와 여성긴급전화 1366은 24시간 운영해 언제든지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낯선 결혼이주여성들을 위해 '다누리콜센터(1577-1366)'에서 13개국 언어로 가족상담, 폭력피해 상담, 한국생활 적응을 위한 정보 등을 24시간 제공한다.

또 가출한 청소년 등이 거리를 방황하는 일이 없도록 청소년쉼터를 24시간 개방하며, 1388 청소년상담채널도 24시간 운영해 위기 청소년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상담과 보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26 09:00:00 수정 2019-01-26 09:0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