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소방청 "설날,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세요"

입력 2019-01-29 10:00:39 수정 2019-01-29 10:00: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소방청은 29일 ‘설날,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세요’라는 슬로건으로 주택에 소화기와 화재경보기 설치 홍보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소방청의 ‘국가화재정보시스템’ 분석에 따르면, 최근 7년간(2012~2018년) 발생한 화재는 총 30만여 건이다. 그중 주택화재는 총 5만5091건으로 연평균 18.3% 수준이지만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 비율은 148명으로 연평균 47.8%에 달해 가장 높았다.

시간대별로 분석한 결과는 심야시간인 0~6시에 8652건(15.7%)으로 낮 시간인 12~18시에 1만8488건(20.7%)의 절반에 불과했지만, 사망자 발생률은 낮 시간이 215명(20.7%)인 것에 비해 심야시간은 339명(32.7%)으로 약 50%정도가 더 높았다.

연령별로는 70세 이상의 노인들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 낮게는 1.5배에서 높게는 20배 가량 사망률이 높아 노인층이 화재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소방청은 매년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촉진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다. 전국 소방서(215개소)는 ‘원스톱 지원센터’를 운영해 공동구매와 설치상담, 취약계층 무상보급 등을 시행하고 있다.

2017년 2월부터는 소방법령상 아파트를 제외한 모든 주택에 ‘소화기’와 ‘화재경보형감지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2018년 각 시·도 소방본부 지역내 초·중학교에서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결과는 전년도 보다 7.5%가 증가한 49.34%로 조사됐다.

장거래 소방청 119생활안전과장은 “국민들이 법적 의무를 떠나 자신과 가족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소화기·주택화재경보기 등 주택용 소화시설을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고 당부하며 “설날 선물로도 적극 추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29 10:00:39 수정 2019-01-29 10:00:39

#설 안전 , #소방청 , #화재경보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